[사진=세븐일레븐]
[사진=세븐일레븐]

[아시아에이=이준호 기자] 세븐일레븐이 편의점 유통플랫폼 혁신을 위해 능력 있는 스타트업 기업들과 손을 잡는다.

세븐일레븐은 지난달 전국 연구개발특구 내 혁신 기술기업을 대상으로 ‘편의점 유통플랫폼 혁신을 위한 오픈스테이지’를 진행, 그 결과 최종 선정된 2개 혁신 기업과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편의점 유통플랫폼 혁신 오픈스테이지’는 세븐일레븐이 추진하는 DT(Digital Transformation) 신사업에 참여할 실력 있는 스타트업 파트너사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달 21일 롯데벤처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하 특구재단)과 협력해 진행한 스타트업 경연무대다.

편의점 유통플랫폼 혁신 오픈스테이지에서는 총 4개 분야에 30여개 기업이 참여했으며, 서류 심사를 통과한 10개 혁신기업이 열띤 경연을 펼쳤다. 최종적으로 테라블록, 블링커스 2개의 혁신 기업이 선정됐다.

테라블록은 환경관련 엔지니어링 서비스 전문기업으로 이번 경연에서 ESG 분야에 ‘폐플라스틱의 화학적 재활용 사업’을 제안했으며, 블링커스는 주류 및 전자상거래 전문 기업으로 온라인·이커머스 분야에 ‘NFT기술을 활용한 와인 선물&픽업 서비스’를 제안해 최종 선정됐다.

세븐일레븐은 특구재단과 함께 두 기업에게 POC(사업 실증기회) 제공 및 사업화 지원을 진행해 두 기업이 제안한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과 ‘NFT 활용 주류 픽업 서비스’가 세븐일레븐 신규 혁신 사업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적극 후원할 계획이다.

한편, 세븐일레븐은 기존에도 유망 스타트업들과 혁신적인 신사업을 진행해왔다. 드론 물류 배송 솔루션·서비스 전문 스타트업 ‘파블로항공’과 함께 지난 7월 ‘가평수목원2호점’에 유통업계에서 처음으로 드론 스테이션을 갖추고 ‘드론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또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수요맞춤형 서비스로봇 개발·보급 사업'에도 스타트업 ‘뉴빌리티’와 함께 참여해 도심지 편의점 로봇배달 서비스 모델 구축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이윤호 세븐일레븐 DT혁신팀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편의점 플랫폼 혁신은 향후 업계의 향방을 가를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생각한다”며 “실력 있는 스타트업들과 함께 다양한 혁신 사업들을 계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아시아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