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자장가 프로젝트-'엄마의 작은 노래' 최종 발표회에서 참여자가 자장가를 직접 부르고 있다. [사진=사회참여적음악가네트워크]
2022 자장가 프로젝트-'엄마의 작은 노래' 최종 발표회에서 참여자가 자장가를 직접 부르고 있다. [사진=사회참여적음악가네트워크]

[아시아에이=박한울 기자] 사회참여적음악가네트워크(SEM네트워크)와 사회복지법인 함께걷는아이들이 주관한 ‘내 아이를 위한 자장가’를 만드는 2022 자장가 프로젝트-'엄마의 작은 노래' 최종 발표회가 지난 20일 서울 '로로스페이스'에서 개최됐다.

22일 주최 측에 따르면 2022 자장가 프로젝트-'엄마의 작은 노래'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온라인미디어예술활동 후원으로 진행됐으며, '자장가 프로젝트, Lullaby Project'를 기획한 미국 뉴욕 카네기홀이 협력했다.

최종 발표회에는 자장가 프로젝트에 참여한 엄마와 작곡가 등 50여명이 참여했으며, 최종 자장가 8곡이 공개됐다. 이번 자장가 프로젝트는 청소년 시기에 부모가 된 6명의 청소년부모와 일반 부모가 참여해 양육자로서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번 프로젝트 참가 엄마들은 4주간 작곡가와 1:1 작곡 및 작사, 워크숍, 중간모임, 녹음, 음원 제작에 참여했다. 엄마들이 아이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적은 글은 전문 작곡가를 만나 음률이 생기고 자장가로 만들어졌다.

이날 공개된 자장가 ‘인생 3회차’에서는 “갑작스럽게 나에게 와준 선물”, "어렸었던 우리에게 부모로서 성장할 수 있게 모든 걸 가르쳐 준 너", “이제 손을 같이 잡고 함께 걸어가는 거야” 등 가사로 갑작스럽게 부모가 됐지만, 스스로를 위로하고 자녀를 사랑하는 마음을 담았다 .

이 외에도 ‘너와 함께한 밤의 자장가’, ‘엄마의 마음’, ‘다율이와 잠의 요정’, ‘하준이를 위한 자장가’, ‘사랑이 머무는 시간’, ‘금쪽같은 대한이’, ‘가자, 따봉아!’가 발표됐고 각 자장가에 담긴 의미가 현장 참가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자장가 프로젝트에 참여한 배보은 킹메이커 대표는 “늘 생계와 양육에 시달리느라 다양한 문화 경험을 누려볼 기회가 적은 청소년 부모에게 좋은 경험을 제공할 수 있어 뜻 깊었으며, 프로젝트를 통해 기대 이상의 완성도 높은 자장가가 만들어져 의미있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한솔 SEM네트워크 대표는 "프로젝트에 참가한 분들의 다양한 삶과 자녀에 대한 사랑하는 마음이 잘 전달되는 의미있는 행사였으며, 공개된 자장가가 널리 전파돼 비슷한 환경의 부모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에 공개된 '자장가'는 다음달 말 음원과 영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아시아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