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채경선 미술감독 콜라보… '블러드시티6' 탄생
Call 199, 좀비 분장 등 할로윈 고객 참여 이벤트도 풍성

포시즌스가든에서 펼쳐지는 할로윈 거리공연 '달콤살벌 트릭오어트릿' [사진=에버랜드]
포시즌스가든에서 펼쳐지는 할로윈 거리공연 '달콤살벌 트릭오어트릿' [사진=에버랜드]

[아시아에이=이조은 기자] 에버랜드가 내달 2일부터 11월 20일까지 할로윈 축제를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할로윈 축제에서는 가든, 공연, 어트랙션 등 가족형 콘텐츠부터 호러 체험존 블러드시티까지 할로윈 즐길 거리를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다.

2일부터는 가족, 친구, 연인 등 누구나 즐기기 좋은 해피할로윈 콘텐츠를 풍성하게 선보인다. 포시즌스 가든은 컬러풀한 호박 조형물과 함께 국화, 코키아, 맨드라미, 패랭이 등 가을꽃이 가득한 할로윈 테마가든으로 변신한다.

할로윈 특별 공연도 진행된다. 해골, 마녀, 호박 등 귀여운 악동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할로윈 위키드 퍼레이드'와 '달콤살벌 트릭오어트릿' 거리 공연이 매일 낮 펼쳐진다.

포시즌스 가든에서는 3D 맵핑과 수천발의 불꽃쇼가 어우러진 '고스트맨션' 공연이 매일 밤 펼쳐진다. CJ문화재단과 함께 진행하는 '폴 인 가든 콘서트'도 9월 17일부터 11월 5일까지 매주 토요일 밤 선보일 예정이다.

'블러드시티'는 올해 시즌6로 새롭게 탄생하며 8일부터 매일 밤 오픈한다.

블러드시티6는 좀비들로 가득한 도시를 탈출하기 위해 199번 급행열차(티익스프레스)를 타야 한다는 테마스토리를 바탕으로 알파인 지역 일대가 거대한 기차역으로 변신한다.

특히 '오징어게임'으로 제26회 미국 미술감독조합상을 수상했던 채경선 미술감독과 콜라보해 탈선한 기차, 철로, 터널, 네온사인 등 기차역 풍경을 공포영화 세트장을 방불케 하는 스케일로 몰입감 있게 제작했다.

한편, 블러드시티6 오픈과 함께 다양한 고객 참여 이벤트도 펼쳐진다. 먼저 누구나 전화로 참여할 수 있는 생존자 선별 검사 'Call 199' ARS 이벤트가 진행된다.

지정된 번호로 전화하면 할로윈 축제 관련 3가지 질문 미션이 나오는데 모두 통과한 참여자 전원에게는 한정판 블러드시티6 기념티켓을 현장에서 선물로 증정한다.

키워드

#에버랜드
저작권자 © 아시아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