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선사와 LNG선 17만4000입방미터급 7척 건조 계약 체결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7만 4,000입방미터(㎥)급 LN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7만 4,000입방미터(㎥)급 LN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한국조선해양]

[아시아에이=김호성 기자] 한국조선해양이 총 1조9628억원 규모의 대형 LNG운반선 7척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10일 한국조선해양은 아시아 소재 선사와 17만4000입방미터(㎥)급 LNG운반선 7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길이 299m, 너비 45.4m, 높이 26.5m 규모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6년 하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총 41척의 LNG운반선을 수주해 시장 선두주자로서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으며, 앞서 2020년, 2021년에 LNG운반선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다국적에너지기업 BP가 최근 발표한 '뉴 모멘텀'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전 세계 LNG 교역량이 2035년까지 연평균 4.3%씩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으며, 전 세계 LNG운반선 발주량이 2030년까지 양호한 수준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견조하게 지속된 LNG운반선 수요가 올해 글로벌 에너지 위기에 따른 LNG 수요 증가에 힘입어 다량의 신조 발주 문의로 이어지고 있다"며, "LNG와 더불어 메탄올과 암모니아 등 다양한 대체연료 기술개발을 통해 친환경 선박 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아시아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