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 총 2조 7,406억원 기록
서울권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 업계 1위 기록

최근 수주한 이문4 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정비사업 투시도 [사진=롯데건설]
최근 수주한 이문4 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정비사업 투시도 [사진=롯데건설]

[아시아에이=김호성 기자] 롯데건설이 올해 상반기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 2조7000억원을 돌파하며 3년 연속 도시정비사업 수주액 2조원대를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 만에 지난해 연간 누적 수주액인 2조2229억원을 넘어섰으며, 서울권 도시정비사업 수주액은 업계 1위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롯데건설은 최근 '이문4 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정비사업' 수주하며, 올해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 총 2조7406억원으로 3조원 수주를 앞두고 있다.

그 중 서울권 도시정비사업 수주액은 2조96억원으로, 현재까지 수주한 단지 9곳 중 7곳이 서울권이다.

지난해 12월 리모델링 전담부서를 신설한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건설이 현대건설과 함께 수주한 선사 현대 리모델링사업은 1조900억원 규모로 국내 리모델링사업 사상 최대규모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도시정비사업 조합원들의 성원에 힘입어 3년 연속 도시정비수주액 2조원을 돌파하며 3조원을 코앞에 두는 좋은 실적을 얻었다"며 "하반기에도 여러 단지를 시공해 쌓아온 경험과 기술력, 전문성을 바탕으로 좋은 성과를 이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아시아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