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류열 사장(왼쪽에서 5번째)이 22일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지킴이 후원금을 전달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OIL]
S-OIL 류열 사장(왼쪽에서 5번째)이 22일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지킴이 후원금을 전달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OIL]

[아시아에이=이조은 기자] S-OIL이 문화재청과 함께 22일 서울 마포구 본사 대강당에서 환경 단체에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지킴이 후원금 1억5000만원을 전달했다. 

후원금은 한국수달보호협회, 한국민물고기보존협회, 천연기념물곤충연구소, 남생이보호협회 등 환경 단체에 전달돼 수달∙두루미∙어름치∙장수하늘소·남생이 등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5종 보호 활동에 쓰일 예정이다.

S-OIL은 2008년 문화재청과 ‘문화재 지킴이’ (천연기념물지킴이) 협약을 체결, 15년간 지속적으로 후원하고 있다. S-OIL 천연기념물 지킴이 활동은 △보호종 전문단체 연구·보호활동 지원 △임직원∙고객 가족 천연기념물지킴이 봉사활동 △대학생 천연기념물 지킴이단 △저소득가정 어린이 천연기념물 교실 등이 있다. 

S-OIL 관계자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생태계 보호와 연구활동을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하고 계신 관계자 여러분들 덕분에 멸종위기종들이 개체 수를 회복하고 건강한 생태계를 이루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S-OIL은 환경 분야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아시아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