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0만원 상당 지원금 기증…학대 피해 아동 치료·양육 환경 지원

롯데하이마트가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지원금 5000만원 상당을 기부한다고 22일 밝혔다. 기증식은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3지역본부에서 롯데하이마트 이문성 MD전략부문장(사진 왼쪽)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박수봉 서울3지역본부장(사진 오른쪽)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사진=롯데하이마트]
롯데하이마트가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지원금 5000만원 상당을 기부한다고 22일 밝혔다. 기증식은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3지역본부에서 롯데하이마트 이문성 MD전략부문장(사진 왼쪽)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박수봉 서울3지역본부장(사진 오른쪽)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사진=롯데하이마트]

[아시아에이=이조은 기자] 롯데하이마트가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지원금 5000만원 상당을 기부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기증식은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3지역본부에서 이문성 롯데하이마트 MD전략부문장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박수봉 서울3지역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지원금은 학대 피해 아동 치료와 보호를 지원하고, 아동학대 예방 및 신고 캠페인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학대 피해 아동 지원은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진행하는 사업이다. 재원은 롯데하이마트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기부금으로 마련했다. 

지원금 중 약 3000만원은 지원이 시급한 학대 피해 아동 쉼터 6곳과 위탁가정 10곳에 전달한다. 학대 피해 아동의 안정적인 양육 환경 조성을 위해 생필품 마련, 아동 보육비, 생활 안정비, 심리치료비, 법률 관련 진행비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7월 1일부터는 전국 420여개 롯데하이마트 매장에서 아동학대 예방 및 신고 캠페인도 운영한다. 아동학대 근절에 앞장 서기 위해 소비자와 함께 실천하는 캠페인을 기획했다. 아동학대 예방과 신고 방법이 적힌 포스트잇을 제작해 유동인구가 많은 매장에 비치하고 방문 고객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이문성 롯데하이마트 MD전략부문장은 “불안과 두려움 속에서 지내던 아동들이 안전한 사회 보호망 속에서 치료받고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금을 전달한다”며 “롯데하이마트는 앞으로도 아동들이 환한 미소를 되찾을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아시아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