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업계 처음, 7월말부터 4회 운항 예정

노보리베츠 유황온천 [사진=롯데관광개발]
노보리베츠 유황온천 [사진=롯데관광개발]

[아시아에이=이조은 기자] 롯데관광개발이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 3박4일 일정의 북해도 단독 전세기 여행 상품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020년 3월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던 북해도 단독 전세기를 다시 운항하는 것은 국내 여행사 중에서 롯데관광개발이 처음이다.

이번 상품은 총 4회(7월26일,29일, 8월1일, 4일)에 걸쳐 대한항공 단독 전세기로 인천에서 북해도로 출발하며 1인 기준 199만9000원(유류할증료 및 세금 포함)부터다.

롯데관광개발 단독 특전으로 6월 16일까지 조기 완납 시 최대 20만원의 할인 프로모션을 비롯해 ‘도야 만세각’, ‘노보리베츠 그랜드’ 등 전 일정 특급호텔에서의 숙박, 일본 정통 코스요리인 가이세키 특식 등을 제공한다.

이번 패키지 주요 관광지 중 하나인 ‘오타루 운하’는 북해도의 거점 무역항으로 번영했던 옛 오타루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인근 창고를 개조해 만든 유리 공예관, 골동품 매장 등 볼거리가 가득하다.

권기경 롯데관광개발 여행사업본부장은 “북해도는 지난 2000년 롯데관광개발이 국내 최초로 단독 전세기 운항을 시작한 지역”이라며 “이번에는 20여년 간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엄선한 관광코스 및 현지 특식, 전 일정 특급호텔에서의 숙박 등 보다 차별화된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아시아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