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신혼(예비) 부부 총 30쌍 선정

산상 결혼식 운영 장면(소백산 연화봉대피소)
산상 결혼식 운영 장면(소백산 연화봉대피소)

[아시아에이=이영창 기자] 국립공원공단은 취약계층 신혼(예비) 부부를 선정해 '일회용품 없는 친환경 결혼식'을 지원한다.

'일회용품 없는 친환경 결혼식'은 장식용품, 커튼, 꽃 등의 예식 소품을 일회용으로 쓰지 않고, 우리나라 대표적인 보호지역인 국립공원 자연경관 속에서 결혼식을 진행한다.

북한산, 지리산, 설악산 등 전국 8곳의 생태탐방원을 포함하여 소백산 연화봉대피소, 다도해해상 순찰선박 등 총 15곳의 시설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4월 20일까지 국립공원공단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받고, 총 30쌍을 선정하며, 5월부터 11월까지 결혼식을 올릴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결혼하는 신혼부부에게는 결혼식 장소 제공뿐만 아니라 생태탐방원 객실 또는 풀옵션 야영장 등 숙박시설 사용권도 무상으로 제공된다.

아울러 사진 촬영, 예복 대여 등을 비롯해 지역특산물과 연계한 친환경 답례품도 무료로 제공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아시아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