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팸투어단 52명 6일부터 3박4일 방문

대만 언론사, 여행사, 인플루언서로 구성된 팸투어단이 6일 오후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방문해 체크인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관광개발]
대만 언론사, 여행사, 인플루언서로 구성된 팸투어단이 6일 오후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방문해 체크인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관광개발]

[아시아에이=이조은 기자] 롯데관광개발이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 초청을 받은 대만 팸투어단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에서 3박4일간 묵으며 제주여행을 하게 됐다고 6일 밝혔다.

앞서 지난 9월 말에는 200여명의 일본 인플루어서로 구성된 메가 팸투어단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방문해 2박3일간 지냈다.

롯데관광개발 측은 “코로나19로 시작된 길고 긴 여행 제한에서 벗어나 제주를 다시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꼭 가보고 싶은 제주의 랜드마크가 되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 11월 한 달간 외국인 투숙객은 1만6653명으로 전년 동기(3890명) 대비 4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제주 직항노선이 재개되면서 제주 드림타워를 경험하려는 일본과 대만 관광객들이 늘었다.

지난달 18일부터 24일까지 22명에 불과하던 대만 관광객 투숙객은 대만~제주 직항(주 2회)이 시작된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일까지 9배인 203명을 기록했다.

일본 관광객도 하늘길이 열리기 전인 지난 10월 11일부터 31일까지 31명에 그쳤던 투숙객이 오사카~제주 노선(주 7회)이 재개된 지난달 11일부터 30일에는 1043명으로 늘었다.

호텔 측에 따르면 외국인 관광객들은 통창을 통해 제주 바다와 한라산, 제주 시내 전경을 볼 수 있는 그랜드 하얏트 제주의 올스위트 객실에 감탄했다. 이외에도 호텔 내에 14개 레스토랑 및 바와 카지노까지 갖춰 큰 만족감을 표한다는 설명이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카지노 큰손들이 많은 대만과 일본에 이어 다음 달에는 홍콩 직항노선까지 재개되면서 확실한 실적개선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아시아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